439.31 MB  접속 [9]   회원가입 로그인
제 목:   진정한 음악광은 영화따위는 취급 안하지요.
보낸이:  
the bash (dregs)             2014-01-30 20:13:22      조회:233
HOMEPAGE :    http://dd


음반질 하고 그거 쌓이다 보면 음반 쳐들을 시간도

빠듯한디 영화 따위 쳐볼시간 없지요.


백수 신세 아닌 이상 한국서 직장 생활하고 야근이라도 쳐하고

그러면 하루에 음반 1장 제대로 감상 하기가 힘든게

일반적인 현대인이 직면한 라이프 스타일인데

(개인 시간 존나 없는..씻고 밥쳐먹고 음반이라도 하나 들을라면 잠 존나 밀려오는)


이런 부류의 평범한 직딩 생활을

하는 음악광이 음악과 영화를 동시에 즐기는 건 애초에 불가능한 일이지요


너무 뻔한 말이지만 시간적인 제약으로 인해 우선순위가 확고해 지는..


그리하야

인터넷이나 블로그 따위 돌아다니다 보면 이 인간 존나 도를 넘게

음악 쳐듣는다 싶은 부류들은 한결같이 영화를 븅신 취급하고 관심없는ㅋㅋ


주로 영화쪽에 베이스를 걸친 놈들은 영화나 음악을 동시에 좋아하는 경우가 일반적인데

진짜 음악만 쳐듣는 새끼들은 음악 쳐들을 시간도 부족해서 영화는 대부분

아오안 취급하지요.



본인 같은 경우도 극장에서 마지막으로 쳐본 영화가 아바타 일 정도로

영화 같은거는 그냥 킬링타임용 그 이상의 의미는 없는..


솔까 개나소나 다 덤벼들고 진입 문턱이 낮은 영화 따위로

무신 예술이 어쩌고 의미 찾는거 부터가 븅신스럽고 감정 이입 안되는 ㅎㅎ



음악도 그렇지만 그냥 눈깔만 멀쩡이 달려있고 쳐보기만 하면

되는거 같다 무슨 평론이다 뭐다 수준 높은척 자기는 남들이 보지 못하는 걸

보는 척.. 이런 일련의 과정이 존나 가짢고 씹스럽고 오글거리고 그렇지요


영화 따위 쳐볼시간에 그냥 음반이라도 한장 듣는게 진정한 음악 매니아의

마인드가 아닐까 혀는 생각..


가만 보면 조선반도에서 좆문가질 하는 새끼중에 음악이고 영화고 다 좋아한다는 놈 치고

하나라도 잘하는 놈은 한명도 못본듯.. 둘중에 하나도 제대로 못하는 새끼들이 꼭 오지랍

넓게 설치고 다니지요.



http://sodo.byus.net/bbs/808 

[답변1]
보낸이: 셀틱 (탈퇴) 

답변일시 : 2014-01-30 21:20:03  x

음악은 통학 시간에 듣고, 영화는 금요일 밤에 봅니다.
[답변2]
보낸이: 깐밥 (dlqkfrhks) 

답변일시 : 2014-01-30 23:22:48  x

개소리도 씨부리는 방법이 여러가지라는걸 가끔 깨닫지요
[답변3]
보낸이: horahora (horahora) 

답변일시 : 2014-01-31 02:08:15  x

난 5분짜리 음악만 듣고 앉아있는건 왠지 지루한데 영화보는게 훨 잼나더라...
그리고 머여... 영화감독분덜과 뮤직수퍼바이저분덜의 음악 테이트뜨가 [[[훌륭]]]혀지요ㅎㅎㅎ
[답변4]
보낸이: 롤린스톤 (탈퇴) 

답변일시 : 2014-01-31 06:04:44  x

진정한 음악광 은 이런 커뮤니티에 이런 배설을 남길 시간도 없지요 ㅋㅋ 맨날 진정한 음악광 진정한 매니아 코스프레를 하지만 님은 벌써 사케르에 늘어놓앗던 음악 외에는 한 마디도 거들지 못하는 바닥수준이 보이는거로 봐서 음악광은 커녕, 지 사춘기 때 듣던 취향이나 계속 반복복습하는 흔하디 흔한 한국 꼰대 리스너로 보입니당. 땅당.
[답변5]
보낸이: 롤린스톤 (탈퇴) 

답변일시 : 2014-01-31 06:05:25  x

에휴 이제 이런 병신같은 리스너 도 지겹다 인정해달라고 징징되는 애새끼 같잖아.
목록       
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
번호
이름
ID
날짜
조회
답변
제   목
901  트롤박사 newtrolls 03-03 82  Back Suck Univ  
900  HIPHOP=SEX satyricon6 03-03 111  Ngan – Smell The Roses (EP)  
899  청국장 탈퇴 03-03 192 [1]  김작가 - 음악성만 따지다 보니 스폰서가 외면 한대음  
898  특공대 탈퇴 03-02 122  눈팅하는 사케르 잔류인원에게 묻겠다  
897  소도멤버쉽 sodomember 03-02 174 [2]  제1회 소도 공식 정기모임 안내  
896  waterfull waterfull 03-02 192 [3]  나의하루  
895  나무 탈퇴 03-02 104  스포츠와 정치와 음악평론의 상관관계  
894  손소리 탈퇴 03-02 101 [1]    
893  구오 탈퇴 03-02 184 [5]  유명한 말이다. 적어둬라.  
892  HIPHOP=SEX satyricon6 03-02 93  Yuck - Full Performance (Live on KEX...  
891  ppp 탈퇴 03-01 105  빌보드 소녀시대 신보 리뷰  
890  ppp 탈퇴 03-01 209  美 퓨즈TV, 소녀시대의 Mr.Mr.를 사랑해야하는 9가지...  
889  손소리 탈퇴 03-01 126 [1]    
888  순대 탈퇴 03-01 176 [1]  한대음 수상결과  
887  노잼 rhekfm 03-01 283 [4]  존나 노잼인것중에 하나 ㅎㅎㅎ  
886  코마네치 lensman 03-01 177 [6]  E도시  
885  코마네치 lensman 03-01 359 [2]  게이로 오해받은 썰  
884  후야예 탈퇴 03-01 181  소녀시대 여덕 인터뷰  
883  일렉선녀 john 03-01 438 [6]  여자옷에 간섭하는 남자  
882  일렉선녀 john 02-28 199 [1]  남편의 혀피어싱  
881  punkrock punkrock 02-28 371 [11]  소녀시대 - Mr.Mr. (뮤직비디오)  
880  HIPHOP=SEX satyricon6 02-28 112 [1]  재평가 받아야 마땅한 광고  
879  鬱 wool 02-28 160  Sam Brown - Horse to the Water  
878  鬱 wool 02-28 161  Sam Brown - Kiss of Love  
877  섭노예 sub_slave 02-28 199 [4]  여기 여유증 있는 새끼 있냐?  
876  PMMM p_triple_m 02-28 67 [1]  나무로 만드는 그리프시드  
875  손소리 탈퇴 02-28 176 [2]    
874  HIPHOP=SEX satyricon6 02-28 142 [3]  음악듣자 개자식들아  
873  강호동 탈퇴 02-28 94  80s Net 올해 내 귀를 즐겁게 해준 노래들  
872  탐정 탈퇴 02-28 179 [1]  현재 친목질이다 고정닉이다 하면서  
871  HIPHOP=SEX satyricon6 02-28 168 [1]  나가수 유행하던 시절보다 더 짜증난다.  
870  노잼 rhekfm 02-28 147 [2]  친목질 ㄴㄴ 아님?  
869  블랫 탈퇴 02-28 150 [1]  투매미의 컴백홈을 들었다  
868  鬱 wool 02-27 196 [1]  패티김 - 그대 없이는 못 살아  
867  mmmmmmmmmm mmmmmmmmmm 02-27 106 [1]  생각해보니 제가 너무 가혹하게 말한 거 같네여...  
866  손소리 탈퇴 02-27 175 [3]    
865  코마네치 lensman 02-27 147 [2]  죽여버릴  
864  섭노예 sub_slave 02-27 350 [5]  소도도 이제 망했다  
863  손소리 탈퇴 02-27 67    
862  삼룡이 탈퇴 02-27 197 [2]  폭꿀 듀게 진출  
 선택 >>   [1]...[491][492][493][494][495][496][497][498][499]500 ...[522]  
검색 :   n s c 최근댓글순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