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20.87 MB  접속 [1]   회원가입 로그인
제 목:   님들아 클래식질문점
보낸이:  
머고 (mosdef)             2014-01-03 20:41:44      조회:197
제가 클래식은 거의 안들어봣는데여

옛날부터 맘속에 품고 잇던 질문이 잇거든여

"클래식에서 연주자가 가지는 의미가 그렇게 큰가?"란겁니당


넹 그 어려운 클래식곡을 머리속으로 작곡하는 천재님들이 옛날 시대때 별루 없었기 때문에

클래식 곡의 수가 연주자에 비해 현저히 적은채로 살아왔다는건 이해합니당


근데 뭐 연주마다 악기의 음색이 크게 바끼는거두 아니구

그렇다구 음이 바끼는거두 아니구여.. 째즈는 매번 연주하는 음의 배열이 바끼고

사람이 노래부르는거두 사람마다 음색이 천지차이여서 들을만허지여....

근데 클래식은 머.... 차이가 존재하더라도 위의 경우들에 비해선 [아주 미미]할거같은데여...

제가 많이 들은게 아니라서 그런지 몰라도

"누가 더 잘 연주했느냐?"의 문제가 아니라

"누가 덜 잘 못 연주했느냐?"의 문제인거 같다는 생각이 드네여...

그래서 필하모니 실황음반..... 이런게 의미가 크게 잇나 싶더라구여

또 그래서 지휘자의 역할이 그렇게 중요한가 싶기도 하구여... 이것도 마찬가지로

"누가 실수하지 않는가?"의 문제인거 같구여....


오해의 소지가 잇을거 같은데 지휘자가 필요하지 않다는 소리가 절대 아닙니당....

지휘자는 꼭 필요하죠..안그러면 누가 소리를 총괄적으로 조율해줍니까....

단지 제생각에는 지휘자의 덕목이 "못하지 않는것"이기 때문에

어느정도 이상의 실력이 되면 차이가 있을까..싶은겁니당..넹....


제가 잘못 생각하는거겟져???

부디 무지몽매한 저를 몇개의 연주를 보여주시면서 계몽시켜주시길 바랍니당...

http://sodo.byus.net/bbs/425 

[답변1]
보낸이: 코마네치 (lensman) 

답변일시 : 2014-01-03 21:01:46  x

그러게여. 근데 클래식 연주가 단순히 악보에서 시키는 걸 잘 따라하는 게 전부라면 님 말씀이 맞겠지만 사람마다 곡 해석이 다르다고 해야 하나여.... 예를 들어 바이올린 같은 악기는 주법이 엄청 다양하기 때문에 거의 동급으로 잘치는 사람이 같은 악보를 보고 연주해도 다른 느낌이 날 수는 있어여. 그리고 악기도 악기마다 개성이 있어서 거기에 따라서도 소리가 많이 좌우된다고 하네여. 근데 지휘자가 뭔 상관인지는 저도 예전부터 궁금했는데 누가 좀 알려주세여....
[답변2]
보낸이: 코마네치 (lensman) 

답변일시 : 2014-01-03 21:04:47  x

제 생각에 지휘자 같은 경우에는 앞에 나가서 춤추는 게 중요한 게 아니라여 몬가 그 지휘자만의 곡에 대한 느낌이 있는데 거기에 맞춰서 오케스트라를 연습을 시키는 게 음악을 좌우하는 주요인이 아닐까 싶네여. 아니면 좌송..ㅠㅠ
[답변3]
보낸이: 폭꿀 (탈퇴) 

답변일시 : 2014-01-03 21:08:51  x

클래식은 축구와 같음.
지휘자 - 감독
바이올린 - 공격수
비올라 - 윙
첼로 - 수미

등등
[답변4]
보낸이: 코마네치 (lensman) 

답변일시 : 2014-01-03 21:17:25  x

그러니까 근본적으로 소리나 연주 방법에 대한 모든 세세한 사항을 악보에 다 표시할 수 없기 때문에 거기서 어떤 유도리라든가 해석의 여지가 생기는 거 가타여...
[답변5]
보낸이: Laan (window7) 

답변일시 : 2014-01-05 01:22:43  x

잘모르지만 클래식 중에 즉흥연주 포함된 곡도 있고 카덴챠였나 존나 기교부리면서 뽐내는 부분도 있고 그랬던거 같네여
목록       
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sodo
번호
이름
ID
날짜
조회
답변
제   목
662  럼펌펌펌 rmpmpmpm 02-07 153  죄르지 리게티 실내협주곡  
661  야오이우유 탈퇴 02-07 271 [2]  에스엠 더 발라드 티저  
660  아이유 탈퇴 02-07 212  섬노예 제도는 진보 그 자체  
659  소도둑 탈퇴 02-07 206 [3]  이런 영화는 어떻겠냐?  
658  소치 탈퇴 02-07 380 [3]  1등으로 쓰는 정모후기 ㅋ ㅑ ㅋ ㅑ ㅋ ㅑ  
657  HIPHOP=SEX satyricon6 02-07 246  일본새끼들이 빠니까 한국에서 덩덜아서 빨은거  
656  ...☀ snsdsnsd 02-07 239  집에 간 레이디 가가  
655  깐밥 dlqkfrhks 02-07 171  음악 어플  
654  HIPHOP=SEX satyricon6 02-07 185  Broken Bells가 청국장 인디들 개관광을 태워주시네  
653  일렉선녀 john 02-07 428 [8]  소시vs가가  
652  은수강산 탈퇴 02-06 255 [3]  한대음 투표하면 주민등록번호 유출 충격  
651  소도둑 탈퇴 02-06 318 [5]  전라도 섬노예  
650  손소리 탈퇴 02-06 198    
649  딸기 탈퇴 02-06 204 [1]  하이브스 내한공연  
648  일렉선녀 john 02-06 380 [3]  지하철파업  
647  the bash dregs 02-06 431 [7]  케이티 "거유" 페리의 "틴에이지 드림" 2000년대를 대...  
646  코마네치 lensman 02-06 186  한국어 포럼  
645  HIPHOP=SEX satyricon6 02-06 217 [1]  작년 과소평가 ' Future Of The Left - How to...  
644  HIPHOP=SEX satyricon6 02-05 126  Twin Caverns - Undiscover  
643  HIPHOP=SEX satyricon6 02-05 183 [1]  추억의 10년전 ' Sufjan Stevens - Seven Swa...  
642  손소리 탈퇴 02-05 184 [1]    
641  punkrock punkrock 02-05 189  요즘 기대하고있는 앨범  
640  punkrock punkrock 02-05 207 [1]  재니스 조플린 류의 보컬있는 밴드중에서 좋아하는  
639  럼펌펌펌 rmpmpmpm 02-05 129  알반 베르크 실내협주곡  
638  아이유 탈퇴 02-05 160  보지장성  
637  청국장필순 탈퇴 02-05 256 [4]  서정민갑이 한대음 까는자들에게 말하다  
636  레드벨벳 redvelvet 02-05 100  Janis Joplin- Try (just a little bit...  
635  레드벨벳 redvelvet 02-05 143  Janis Joplin- Piece of my heart  
634  손소리 탈퇴 02-05 310 [6]    
633  leesoryong leesoryong 02-05 482 [1]  뚱녀들의 젖부심  
632  형광등 탈퇴 02-05 219  뉴 키즈 온 더 블럭  
631  닌자 탈퇴 02-05 273 [2]  영준비의 새로운 프로젝트  
630  어묵 탈퇴 02-05 140  SXSW 참가 명단  
629  일렉선녀 john 02-05 743 [10]  에휴 중년남성은 역시 촌스러울수밖에 읎나보다  
628  아름다운강산 탈퇴 02-05 141  금수강산님 소도로 오세요.  
627  4134 themeal 02-05 321 [4]  존과 공구리의 싸움  
626  qwop 탈퇴 02-04 153  로고  
625  sorm sorm 02-04 203  이쯤에서 돋는 사실  
624  청국장냄새 탈퇴 02-04 297 [3]  한대음 할려면 미사리 까페가서 하라고  
623  럼펌펌펌 rmpmpmpm 02-04 176  이고르 스트라빈스키 Piano Rag Music  
 선택 >>   [1]...[501][502][503][504][505]506 [507][508][509][510]...[522]  
검색 :   n s c 최근댓글순  목록